[인터뷰] 괴짜 공학박사 김동국 “나를 위해 만든 퍼팅 연습기, 지구촌 골퍼들이 더 사랑”



대학 시절 공학도였다. 석박사 학위도 모두 공학을 공부하며 받았다. 그때만해도 “골프는 일부 선수들만 하는 것이며 TV로나 볼 수 있는 종목”이라고 여겼다. 그런 그가 2006년 골프를 치기 시작하면서 퍼트에 대한 깊은 고민에 빠졌다. ‘어떻게 하면 일정한 거리를 보낼 수 있을까.’ 그렇게 자신의 퍼팅 실력 향상을 위해 만든 게 지금은 많은 골퍼들로부터 사랑받는 제품이 됐다. 퍼트와 예술가 영문 표현을 합해 붙여진 이름이 ‘퍼티스트’다.


기사 전문보기: [인터뷰] 괴짜 공학박사 김동국 “나를 위해 만든 퍼팅 연습기, 지구촌 골퍼들이 더 사랑” - 스포츠경향 | 뉴스배달부 (khan.co.kr)




#꿈

조회수 0회댓글 0개